> 뉴스 > 오피니언 > 오피니언 칼럼
     
40대 후반의 국시 도전기
23회 안경사국시 합격자 김형길
2011년 03월 18일 (금) 14:47:10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반전에 반전이었다.

처음 안경사 국시대비 학원에 등록하러 갔을 때 원장님께서 곤혹스러워하시던 표정이 생각난다.

나이는 40대 후반에 시험은 두 달 정도 남겨놓고 공부 시작해 보겠다고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합니까”라고 말했던 나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날로 강의를 듣고 집에 가서 동영상을 다시 보고, 다음날 강의도 마찬가지로 동영상으로 다시 보고… 그렇게 한 달을 정신없이 학원과 집을 왔다갔다 하면서 이렇게 하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그러나 실전 모의고사가 시작되고 회를 거듭할수록 전반에는 성적이 올라가는 듯 하다가 중반에 내려갔다 후반기는 그냥 주저앉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하자 공황상태에 빠지기도 했다.

적게는 10년에서 20년 이상 차이나는 나이에 세대차까지 느낄 때 내가 여기서 무엇을 하는지 갖가지 생각이 다 들었다.

하지만 내 자신 스스로 이상스러운 것은 어쩔 수 없었다. 그래도 내 또래의 사람들이 겪을 수 없는 경험을 한다는 또 다른 자부심으로 두 달을 정신없이 보내며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함께 이번 국시에 도전한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가는 길에도 계속되는 성공이 같이 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안경사
(58.XXX.XXX.27)
2011-03-21 15:59:11
그냥 다른거 하십시오 지금 안경전망없습니다.
안경원전망없습니다.
이미 전국에 포화상태이고, 끼니해결조차 어려운 형편입니다.
더이상이상의 최악은 없는지경입니다.
지금 한달 매출 300이하 안경원 아마 전국에 반이상될것입니다. 그게 현실입니다.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08-4번지 서울숲 코오롱디지털타워 612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