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기자리포트
     
아는 만큼 혜택 본다
2011년 04월 01일 (금) 10:16:02 강병희 기자 bhkang77@naver.com

‘문턱 없는 밥집’이 인기다.

밥을 먹고 자신의 능력껏 밥값을 지불하는 식당이다. 경제적으로 넉넉한 사람은 밥값 이상을 지불하고, 지갑이 얇은 학생들과 소외 계층은 자신이 낼 수 있는 만큼만 낸다.

최근 경기 상황을 반영하는 씁쓸한 모습이지만 ‘이런 곳이 있다’는 정보를 모르는 사람은 끼니를 거를 수밖에 없다. 지난달 29일 한국안경산업지원센터에서 열린 사업설명회에 참석했다. 지원센터측은 2시간에 걸친 사업설명회에서 앞으로 진행하게 될 여러 가지 사업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번 2011년 사업설명회에서 가장 많이 나온 단어가 바로 ‘지원’이었다. 안경관련 기업들의 애로지수를 파악해 도와주겠다는 의미였다. 센터가 내세운 지원 사업에는 정부기관의 대대적인 지원부터 안경관련 중소기업의 신기술, 신제품 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소액의 지적재산권 및 인증비용 지원 계획까지 있었다.

설명회에서 눈길을 끈 대목이 특허, 디자인, 상표와 같은 지적 재산권 출원비용에 대한 지원이다. 국내 특허 출원시 100만원, 해외 특허 출원시 200만원의 소요비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여기에 디자인과 상표 같은 경우에는 3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는 것이다.

영세한 사업체를 꾸리는 안경 업체들에게 소액이지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매년 안경업체들은 신제품을 위해 실용신안특허, 디자인 특허 등을 출원하고 있다. 아직까지 모든 업체가 특허출원에 드는 비용을 자비로 부담해 왔다. 

관계기관의 홍보도 부족했지만, 안경업계 관계자들이 기관의 지원 프로그램에 대해 무관심한 부분도 있다.
안타깝게도 안경 관계기관에서 지원하는 프로그램들은 대부분 사업비가 한정돼 있기 때문에 신청자에 한에서 선착순으로 지급된다고 한다.

결국 지원 혜택에 대한 정보를 먼저 아는 사람이 가져가는 구조다. 정보의 시대에 정보의 양이 많은 사람이 이긴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안경업계를 위해 존재하는 단체와 조직이라면 좋은 지원 프로그램을 더 적극적으로 안경 업계에 알릴 의무가 있다. 이제 더 이상 업계 관계자들도 기관에서 도와주지 않는다고 투정하듯 남 탓만 할 필요가 없다.
자신이 하는 사업에 ‘지원 혜택’의 날개를 달기 위해서는 더 적극적으로 눈과 귀를 열어둬야 한다.

 

 

강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08-4번지 서울숲 코오롱디지털타워 612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