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기자리포트
     
지금도 이런 안경원이 있어?
2012년 05월 18일 (금) 10:22:13 송상훈 기자 rangsung@naver.com

나름 치열한 마감을 끝내고 나서 맞는 꿀맛 같은 휴일. 방구석에 콕 박혀 책만 읽겠다고 굳게 다짐했건만 지인이 콘택트렌즈를 바꿔야하니 꼭 함께 갔으면 좋겠다며 나를 어르고 달랬다. 하릴없이 동네 마실 나가는 듯한 복장으로 주섬주섬 챙겨 입고 약속 장소에서 지인을 만났다.

잘 아는 안경원이 있냐고 물어보기에 ‘근방에는 딱히 없다’고 잘라 말하던 나에게 지인은 씁쓸한 미소를 던지며 근처 가까운 안경원으로 홀랑(?) 들어갔다.(사실 두어군데 알고 지낸 곳이 있었지만 민폐다.)

생각보다 크지 않은 안경원이었음에도 꽤 많은 손님들이 자신이 구매해야 할 제품에 대해 살펴보고 있었다. 게다가 안경사들과 문답이 오가다 보니 매장 안은 꽤 시끌벅적했다.

이윽고 우리에게도 안경사 한 분이 오셨다. 그런데 첫 인사는 고사하고 대뜸 한다는 소리가 “뭐 보시게요?”였다. “콘택트렌즈 맞추려고요” 지인이 워낙 쑥스러움을 잘 타는 성격이라 ‘개미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답하자마자 “크게 좀 말씀하세요. 하나도 안 들리잖습니까. 뭐 맞추신다고요?”라며 신경질적인 말투로 응대했다. 게다가 동네 마실 나온 포스의 기자를 안경렌즈 사이를 통해 위 아래로 훑어보는 안경사분의 눈빛이 적잖이 난감했고 또 부담스러웠다.

지인은 자신이 사용하던 렌즈명과 함께 또박또박 다시 한 번 “콘택트렌즈요” 라고 답했으나 “그건 없어요. 이거 한 번 써보세요”라는 무성의한 대답만 돌아왔다. 이제는 난감, 부담 대신 슬슬 화가 몰려오기 시작했지만 ‘어디까지 가나 한 번 보자’는 심보로 지켜보는 찰나, “아! 이것 참…” 장탄식 소리가 안경사분의 입을 통해 또렷이 내 귀에 전달 된 것이다. 이유인 즉슨 추천해 준 렌즈를 착용했으나 지인의 눈에 “껄끄러움과 약간의 이물감이 느껴져 맞지 않아 다른 곳에 가보겠다”는 말 때문이었던 것.

결국 꾸물꾸물한 기분으로 지인과 함께 인근 다른 안경원을 찾았고, 문을 들어서자마자 한 안경사분이 지인과 동네마실 복장을 한 기자에게 웃음 띤 친절한 인사와 함께 건네준 ‘비타XX’는 전 안경원에서 있었던 씁쓸한 기분을 묵혔던 체증 내려가듯 ‘쑤우욱’ 사라지게 했다.

전국 4만 안경사분들 가운데 이런 분들은 분명 극소수에 불과 할 것임을 알고 있다. 어떠한 상황, 어떠한 개인적인 문제가 있어도 ‘친절과 미소, 배려’를 통한 고객 응대는 가장 원초적으로 지켜야 할 안경사들의 ‘암묵적인 룰’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자신의 초심을 잃은 행동 한 번으로 인해 모든 안경사들의 이미지가 손톱 깎이듯 ‘또각또각’ 깎여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되새겼으면 하는 바람이다.

여담이지만 앞으로는 안경원을 방문할 때는 취재 때처럼 필히 정장을 착용해야 할까 싶다.

 

송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08-4번지 서울숲 코오롱디지털타워 612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