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오피니언 칼럼
     
편집인 칼럼-업권보호는 계속 되어야 한다
2012년 11월 16일 (금) 09:27:47 정현모 편집인 opticnews2@daum.net

   
지금 안경계의 최대 이슈는 이마트 안경테 반값 할인이다.
대한안경사협회는 공정거래위원회에 ‘반값 할인 안경테' 건을 제소해 놓은 상태다.
문제는 대안협이 국무총리 산하 국가기관에 제소는 했지만, 그 결과가 나오기 까지는 수 개월에서 수 년이 걸릴 수도 있다는 점이다.
과거 공정거래위원회의 행적을 살펴보면 어느 특정한 세력에 손을 일방적으로 들어준적이 별로 없다. 이번 이마트 반값 안경테 건도 유야무야 넘어갈 것이 불 보듯 뻔하다.
이제 국가 기관만 믿고, 누워서 감 떨어지기만을 기다릴 수는 없다. 안경사 스스로 우리의 업권을 보호하고 강화 시킬 수 밖에 없다. 누가 나의 업권을 대신해서 지켜주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이마트의 ‘반값 할인 안경테' 행사는 가뜩이나 경기 침체로 신음 하고 있는 국내 안경시장에 찬물을 끼얹는 행태로 밖에 볼 수 없다.
각종 매체들은 이번 서울역 앞에서 진행된 안경사들의 궐기대회를 앞다퉈 보도했다. 업권수호, 생존권 사수를 위해 분연히 일어난 안경사들의 모습을 내보냈다. 하지만 이런 모습이 되려 소비자들에게 역풍을 맞고 있다.
보도를 접한 대부분의 소비자와 국민들은 집회에 참여한 안경사보다 이마트를 옹호하는 분위기다. “대형마트가 소비자를 위해 안경테를 싸게 판다는 데, 안경사들은 자신들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하다는 것"이 대부분의 평가였다. 
이마트와 시호비전이 내세우는 ‘반값 할인 안경테'. 반값 안경테의 실상에 대해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모른다. 단순히 안경테를 소비자에게 싸게 파는 수준으로 이해하고 있다. 반값이 아닌데, 일반 안경원보다 더 비싼데도 소비자들은 저렴하고 싼 안경테로 인식하고 있다.
소비자들의 뇌리에 이마트에서 계속 반값 안경테를 구매할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 될 때 그 파장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안경원이 아닌 마트로 소비자들은 자연스레 발걸음을 돌리게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마트 반값 할인 행사를 한 인천지역 이마트내 안경원에는 안경테를 사기 위해 소비자들이 수십미터 줄을 섰다는 후문도 있었다.
현재 대안협은 진퇴양란에 빠진 모습이다. 일일이 이마트의 행태에 반박하고 대응을 하게되면 이마트 행사를 홍보 해 주는 꼴이 된다.
또 반박을 하지 않으면, 전국의 안경사들의 눈총과 질타를 받게 돼 있는 구조다.
대안협은 이번 사태를 한방에 반전시킬 수 있는 전략과 전술이 필요할 때다. 소비자의 눈과 귀를 막고 현혹하고 있는 이마트와 시호비전을 더욱 강하게 압박해야 한다. 반값이 반값이 아니라는 걸 적극 알려야 한다.
일반 안경원보다 더 비싸게 팔고 있는 안경테를 ‘반값' 이라고 기획하는 시호비전과 이마트는 소비자를 상대로 속이는 행위다. 자고로 손님은 들어오게 하면 앉고 싶고, 앉으면 눕고 싶은게 손님의 심리다.
반값 안경테를 시작으로 차후에 어떤 기획 상품이 또 나올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래서 이 안좋은 선례는 초장에 완벽히 차단해야 한다.
주기적으로 이마트와 대형마트에 공문을 보내 안경테만큼은 세일이나 반값행사를 절대로 해서는 안된다고 일침을 가해야 한다.
서울역 집회에서 인상적인 문구의 피켓들이 많이 보였다. 그 중에 보건복지부를 상대로 한 피켓도 보였다. 바로 ‘안경테 의료용구 지정' 문구였다. 이번 기회에 안경테와 선글라스를 의료용구 지정을 적극적으로 요구해야 할 것이다.
혹 의료용구 지정이 안되더라도 안경테와 선글라스는 안경원에서만 취급, 판매토록 전력을 다 해야 한다.
여기에 사족을 달자면 현재 공산품인 안경테와 선글라스를 안경사만이 취급 하도록 지식경제부에 민원과 투쟁을 계속해야 한다.
국가고시를 거친 안경사만이 정확한 검안과 올바른 피팅을 할 수 있고, 일반 판매점과는 다른 전문점이 안경원이라는 것을 확고히 인식시켜 나가야 한다.
이 기회를 통해 정예의 태스크포스팀(task force team)을 만들어 수년의 시간이 걸려도 우리의 생존권사수와 업권보호는 계속되어야 할 것이다.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08-4번지 서울숲 코오롱디지털타워 612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