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프랜차이즈
     
이노티안경체인 ‘INOTI ZONNING’ 시스템
단순한 제품 아닌 기대 이상의 가치화 경험 선사하다
2018년 04월 16일 (월) 09:18:46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안경원 특성 고려 제품 배치 차별화 … 안경사 및 고객에게 장점 커

일반적으로 고객은 안경원에 들어서며 제일 먼저 ‘이곳에는 과연 어떤 상품이 있나?’ 그리고 ‘내가 찾는 제품은 어디에 있나?’를 생각하게 된다.
이를 고려한 상품 배치 및 기획을 다른 말로 ‘조닝 플랜(Zonning Plan)’이라 하기도 하는데, 상품의 성격에 따라 그루핑하고 고객의 수요, 심리 및 행동을 예측하여 배치하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상품 배치는 매장 운영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사항이지만, 동시에 제일 까다로운 부분이기도 하다.
상품 배치는 상품의 이미지를 명확하게 하며 고객의 체류 시간, 이동거리 등 매장 내 동선에 영향을 주게 되는데, 오히려 잘못 된 상품 배치는 매장을 혼잡하게 하거나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찾는데 어려움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상품 배치 계획 시 판매 비중, 판매 빈도, 가격, 상품의 크기 등을 반드시 고려하여 배치하여야 한다.
무조건 상품을 진열하기보다는 안경원의 특성과 크기, 위치, 판매 아이템 등을 고려하여 브랜드 및 상품에 맞는 상품 배치 방안을 연구하고 모색하는 노력이 필요한 것이다.
대표적으로 이노티안경체인에서는 ‘이노티 조닝(INOTI ZONNING)’ 시스템으로 큰 성과를 내고 있다.
①점포와 상품의 이미지를 높인다, ②판매효율을 높인다, ③차별화 전략으로 활용한다, ④즐거운 쇼핑분위기를 제공한다, ⑤효율적인 매장을 구성한다는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상품기획팀(MD)과 VMD, 인테리어의 3박자가 상호관련성을 지닌 하나의 시스템으로 표준화 돼 안경사의 업무 경감은 물론 고객의 제품 이해도 향상에 큰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이다.
일례로 이노티안경체인은 상품 배치와 관련하여 ‘Deep & Narrow' 방식을 활용하고 있다. 고객을 매장 안까지 깊숙이 끌어들이고, 돌아갈 때 한 번 더 상품을 사게 하는 시스템인데, 고객이 상품의 재질 및 가격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득하고 상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하였고 또한 고객의 동선에 따라 행사형, 오픈형, 상담형으로 상품의 구매에 대한 고객의 선택이 한층 빨라지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선택,  고객의 안경테 구입 과정에 안경사가 좀 자유로울 수 있어 고객의 검안 및 안경렌즈 판매 시간에 소요하는 시간을 늘릴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콘택트렌즈의 판매코너는 팩렌즈 제품 / 컬러렌즈 제품군을 분리하여 고객이 상품 확인 및 착용 샷을 확인 구매가능하게 가격표 등의 고지를 통해 선택의 시간을 절약하고 설명의 시간도 절약할 수 있는 동선으로 운영되고 있다. 그리고 매장내부 홍보 POP의 강화로 고객이 한눈에 구매하고자 하는 가격대, 상품재질에 맞는 구매에 적절히 대응하여 상품의 수를 줄일 수 있는 인테리어와 함께 특징적 상품에 대해서 좀 더 명확하게 상품을 인지하고, 적은 상품으로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도록 했다.
이노티안경체인 관계자는 “똑같은 제품이라도 제품을 어떻게 그루핑하고 진열하느냐에 따라 소비자의 제품 집중도 및 선호도는 크게 달라질 수 있다”며 “조닝시스템을 연구하고 안경원의 특성에 맞춰 접목한다면 안경원 차별화는 물론 기대 이상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08-4번지 서울숲 코오롱디지털타워 612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