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안경사.안경원
     
누진1교시
솔루션 원·근 난시 별도 처방과 프리즘 처방으로 선명하고 밝은 시야 구현
2018년 05월 10일 (목) 08:57:54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 개인 맞춤 누진렌즈
몸에 꼭 맞아 편안한 맞춤 양복처럼 누진렌즈도 개인 맞춤 변수의 적용으로 세상에서 하나뿐인 편안한 맞춤렌즈를 제공합니다. 같은 안경테라도 사용하는 고객에 따라 달라지는 개인맞춤변수를 측정하여 고객에게 유일무이한 렌즈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 EyeModel 적용으로 원용/근용 난시값 최적화
생리학과 기하학적인 눈의 운동에 근거하여 근거리에서 원거리와 다른 난시값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EyeModel은 사용자의 보는 습관과 생리학적인 영향 등을 고려하여 만들어졌는데, 이는 현재까지 누진렌즈의 근거리 검사값이 가입도라고 표현되어 근거리에서 발생하는 구면도수의 증가만을 나타내므로 원거리와 근거리에서 발행하는 난시값과 난시축의 상이한 점을 교정해주지 못하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이 기술을 개인맞춤누진렌즈에 적용하여 Personal EyeModel 적용으로 렌즈를 주문할 때 가입도라는 개념을 사용하지 않고 근용 도수값을 원용부처럼 구면도수, 난시도수와 난시축으로 주문합니다. 이를 통해 렌즈는 새롭게 디자인되며,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첨단 프리폼 렌즈로 가공이 되는 것입니다.

▶ 제로베이스 커브 최적화
렌즈 생산에 사용되는 Blank는 베이스커브를 가지고 있는데, 이로 인해 수차와 왜곡을 발생시킵니다.
이러한 렌즈의 베이스커브를 좀 더 세분화하여 개별 사용자의 도수에 최적화된 베이스커브를 사용한다면, 수차와 왜곡을 줄여 좀 더 선명한 시야를 확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최종 처방후기

정년퇴임 후 전북 진안으로 귀촌하여 살고 있는 70대 남성 고객님으로 지인의 소개로 저희 안경원을 방문해 주셨습니다. 그 이전에 보이는 것이 불편하여 여러 번 안경을 맞추었지만 겹쳐 보이는 불편한 증상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일단 굴절검사를 통해 얻은 결과 근시와 난시가 있는 것을 발견하여 시험안경을 착용하여도 불편한 증상 복시는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굴절이상에 의한 복시는 아니라는 판단이 섰고 예비검사를 통해 내사위가 있는 것을 확인하였고 아마도 내사위로 인한 복시일 거라 예측되어 양안시검사를 실시한 결과 원거리 많은 내사위가 있었으며 근거리는 약한 내사위가 나타났습니다.
시험테에 굴절이상의 도수와 측정된 프리즘을 넣어 착용해드렸더니 복시의 증상이 말끔히 없어져 편안함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놀란 눈을 하신 고객님의 입가에 미소가 떠나질 않았습니다. 시골에 귀촌하여 산책이나 텃밭 농사로 바깥활동도 하시지만 독서나 핸드폰, TV시청 등 실내에서도 눈을 많이 사용하시는데 기존에 썼던 누진 다초점렌즈보다 근용 부분이 더 넓은 제품을 원하였습니다.
그래서 추천해드린 제품은 근거리 난시를 별도로 처방해 최대 40% 넓어진 중, 근용부를 제공해주는 ‘로덴스톡 임프레션2’를 선택해드렸습니다. 임프레션2는 여러 개인변수를 적용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시야영역을 제공해주어 착용자가 큰 만족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로덴스톡 안경렌즈는 프리즘 처방의 정밀도가 뛰어난 광학기술을 지니고 있고 저도수임에도 안경렌즈의 두께를 고려해 1.67소재로 맞춰드렸습니다.
안경이 완성되어 안경을 찾아갈 때 안경을 착용해보시자마자 편안함에 큰 만족감을 보이셨고 2주후 해피콜에도 편안하게 착용하고 있다며 멀지만 다음에도 안경맞추러 방문해주신다고 합니다. 누진다초점렌즈를 선택함에 있어 다양한 누진다초점렌즈의 제품의 특징을 잘 알고 있어야하며 고객의 니즈에 맞게 설계된 제품을 선택하여 고객에게 최적의 편안함을 제공하는 것이 누진다초점렌즈를 잘 맞추는 방법 중 하나이고 정확한 시력검사와 심도있는 시력검사인 양안시 검사도 항상 공부하여 고객의 눈에 맞는 편안하고 정확한 도수를 처방해야 누진다초점안경 전문 안경사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08-4번지 서울숲 코오롱디지털타워 612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