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기관/단체
     
(사)대한안경사협회 집행부 축사
“안경사 업권보호와 권익신장 위해 집행부와 한국안경신문이 함께 기여하길”
2018년 11월 09일 (금) 09:30:59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사)대한안경사협회 집행부는 협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며 집행부를 통솔하는 수석부회장, 협회의 크고 작은 행정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행정부회장, 홍보를 담당하는 홍보부회장, 협회의 살림을 알뜰하게 관리하는 재무부회장, 안경사 전문성 향상을 위한 교육을 통솔하는 교육부회장, 협회의 각 사업을 관리하는 사업부회장, 안경사 품위에 맞는 윤리를 관리감독하는 윤리부회장, 안경인들의 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를 담당하는 복지부회장, 대외적인 안경사 이미지 제고에 앞장서는 대외협력부회장, 회원과 협회 간 소통을 돕는 회원소통부회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안경사의 편에서 업권보호와 권익신장을 위해 노력하는데 힘을 더하고 있는 집행부에서 한국안경신문의 창간 17주년을 맞이해 축사를 보내왔다.


“안경사 단합과 회원이 협회업무에 동참하는 동기부여 부탁”

   
국내 안경계 정보공유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안경신문의 창간 17주년은 큰 의미를 지닙니다. 안경사들은 한국안경신문을 통해 안경시장의 흐름과 제품정보를 가장 빠르게 접하는 등 유익한 정보를 얻고 있습니다. 정보전달의 역할과 함께 한국안경신문은 앞으로 안경사간 단합을 이끄는 데 힘써주길 당부 드립니다. 특히 안경사 간 친목을 통해 안경사협회 업무에 동참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하는 촉매역할을 기대합니다. 한국안경신문 창간 17주년을 축하드리며 안경사와 더불어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안경업계를 선도해 나가길 기원합니다. 많은 볼거리와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내용의 기사로 보다 발전된 한국안경신문이 될 것이라 믿으며 꾸준하게 지면이 늘어나는 신문으로 성장하시길 바랍니다.
대안협은 앞으로 안경사의 업권 수호를 위한 노력을 계속 해나가겠습니다. 안경사의 권익 향상과 위상 강화를 실현하기 위한 안경사들의 염원이 담긴 곳이 바로 협회입니다. 회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대한안경사협회 이상수 수석부회장


“안경업계 최고의 정론지로 더욱 발돋움하길 기대”

   
안경사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주는 한국안경신문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대한민국 안경업계 구석구석의 정보를 전달하고 있는 한국안경신문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합니다. 우리 안경업계는 타 업종보다 정보 습득에 있어 다소 폐쇄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안경신문이 안경제품 트렌드와 안경계 소식 등을 발 빠르게 전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맡은 바 임무와 역할에 충실해 주시기를 바라며 무엇보다 안경업계의 다양한 여론을 보다 더 수렴하는데 힘써주길 당부 드립니다. 안경 기업들의 광고에 큰 영향을 받는게 신문이지만 무조건적인 광고주 위주의 기사보다 비판할 점은 분명히 비판해 주었으면 합니다. 또 다양한 시각에서 안경업계에 접근할 수 있도록 일방적인 입장보단 다양한 입장, 소수의 의견 대변하고 알려주시리라 믿습니다. 안경업계의 어려움 속에서 그래도 희망을 품을 수 있고, 공감할 수 있는 좋은 소식 많이 보내주시고 앞으로도 최고의 정론지로써 발돋움하기를 기대합니다.

(사)대한안경사협회 최홍갑 행정부회장


“안경사·기업·언론이 모두 한뜻으로 뭉쳐 힘과 지혜 모아야 할 때”

   
한국안경신문의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한국안경신문이 업계 정론지로서 일선 안경사들과 희노애락을 함께 하며 성장을 거듭해왔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안경업계는 지금 장기적인 경기불황에 여러 악재가 겹치며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런 때일수록 안경사와 업체, 언론은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할 것입니다.
저는 협회 홍보부회장으로서 내적으로는 협회의 대내외 활동을 적극 알려 회원의 단합을 이루고, 외적으로는 안경사의 전문성을 알리는 대국민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입니다. 한국안경신문 또한 협회가 진행하는 여러 홍보활동에 많은 도움을 주셨으면 합니다. 다시 한번 17주년을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지금처럼 안경산업의 발전에 기여해주시기를 희망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대한안경사협회 민훈홍 홍보부회장


“안경사의 전문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자료 제공 해주길”

   
안녕하세요. 대한안경사협회 전인철(동신대학교 안경광학과 학과장) 교육부회장입니다.
먼저 한국안경신문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안경업계와 안경사들에게 항상 유익한 기사와 업계 및 학계의 정보를 제공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안경사의 전문성을 향상을 위한 다양한 자료 제공과 안경사의 사회적인 위상강화를 위해 더욱 힘써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교육은 안경사의 전문성과도 직결된 부분으로 꾸준히 중요성이 부각되어 왔으며, 이는 궁극적으로 안경사의 업권 향상과도 밀접한 연관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안경사 전문성, 교육의 중요성이 점차 강화되는 지금, 교육부회장으로서 안경사가 필요로 하는 교육,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교육, 그리고 장기적으로 안경사의 전문성을 강화시키고 안경사 업권 향상을 주도할 수 있는 교육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한국안경신문의 창간 17주년을 축하드리며, 보다 전문적인 교육기사 전달에도 힘써주시길 바랍니다.

(사)대한안경사협회 전인철 교육부회장


“협회와 회원의 발전을 위한 좋은 소식들을 전해주길”

   
한국안경신문의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세계적인 경기 불황으로 안경업계는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겪고 있습니다. 이렇게 힘든 때 일수록 업계정론이자 정보제공과 소통자로서 한국안경신문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한국안경신문이 올바른 안경업계의 질서 확립과 안경사의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해 지금처럼  협회와 회원의 발전을 위한 좋은 소식들을 제공해 주시길 바랍니다.
협회에서도 모든 안경사의 권익과 이익창출을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에 최선 다할 것입니다. 사업부회장으로서 장·단기수익사업 구상과 회원지원사업, 사회복지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회원의 권익을 위해 수익사업 확충을 도모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모쪼록 안경사의 권익보호와 안경업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계속해 힘써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사)대한안경사협회 강보원 사업부회장


“업계 윤리질서 확립을 위한 날카로운 기사로 대변해 줬으면”

   
한국안경신문의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안경계 대표 정론지로서 안경계에 소통과 상생의 창구로서 많은 노력을 경주해 온 한국안경신문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에도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앞으로도 안경계에 힘이 될 수 있는 질 좋은 정보와 빠르고 정확한 소식 전달해 주시길 바랍니다.
현재 안경계는 여러 현안으로 어렵고 혼란한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사)대한안경사협회 윤리부회장으로서 실추된 안경사의 도덕성 회복과 업계질서 확립 등 윤리의식을 세우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안경사의 윤리와 도덕성은 현재 위기에 처한 안경업계의 현안을 해결하고 바른 길로 나아가는데 필수조건입니다. 안경사의 위상과 업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시켜 지역사회에서 존경받고 안경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갖는 생활을 영위할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대한안경사협회 진용갑 윤리부회장


“안경사 복지 향상과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기사를 제공해야”

   
먼저 한국안경신문의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한국안경신문은 안경업계의 변화와 함께하며 안경산업계의 대표 전문매체로서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해 왔습니다. 앞으로도 한국안경신문이 안경사 및 우리업계 관계자들에 큰 힘이 되어주시길 바랍니다. 더불어 안경사의 복지 향상을 위한 노력에 함께 해 주시길 바랍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중요시하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시대’에 살고 있지만 안경사의 복지와 근무환경은 여전히 열악한 상황입니다. 협회에서는 한국안경신문과 함께 ‘안경원 휴무제 정착’에 대한 기획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안경사 복지와 근무환경 개선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안경원에 따라 여건이 달라 당장 모든 안경원에서 개선이 이뤄지기는 힘들겠지만, 협회에서 앞장서서 안경사 회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안경원 정기휴일 도입과 마감시간 단축 등의 안경사 복지문제를 해결할 방안 마련을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한국안경신문에서도 지금까지처럼 안경사를 위한 신문으로 함께 힘써 주시길 바랍니다.

(사)대한안경사협회 김성진 복지부회장


“안경사 위한 대외협력·정책건의에 한국안경신문에서 함께 해주길”

   
안경사들의 입장을 대변해주는 대표 정론지 한국안경신문의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안경사들의 입장에서 공정한 기사와 안경계 소통의 창구로서의 역할을 통해 안경계 발전을 위해 노력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대외협력부회장으로서 협회가 가고자 하는 방향과 국민에게 안경사의 역할에 대해 설명하고, 안경사의 이미지 제고를 위한 대외협력에 힘쓰겠습니다.
협회와 관련된 각종 행사와 정책건의 회의 등 대외적 기관과의 교류를 책임지는 자리인 만큼 안경사의 얼굴이라는 책임감으로 대외적 교류를 통해 안경사의 업권 향상에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회장단으로서 협회 조직운영에 관한 사항과 중·장기 발전계획에 관한 사항, 중앙회 사업계획, 행사계획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내외로 협회 기본 홍보를 맡은 바 책임을 다할 것이며, 협회와 지부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에 집중적으로 참가해 중앙회와 전국 지부와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것입니다.
한국안경신문에서도 지금까지와 같이 협회의 대외적인 활동에 더욱 관심을 가져주시고, 힘을 더해 안경사 업권향상을 위한 노력에 함께해 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사)대한안경사협회 강현광 대외협력부회장


“소통의 시대, 안경사 회원·기업과 소통에 앞장 서달라”

   
대안협 회원소통부회장 허봉현입니다. 안경업계 희망과 미래를 위한 정론 언론매체로서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한국안경신문 창간 1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대내외적인 경기침체의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안경사의 새로운 발전을 모색하고, 안경업계의 새로운 비전과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면서 공정한 여론형성을 위해 노력한 한국안경신문 임직원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그동안 안경계 대변지로서 역할 수행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으며 언론의 한계성을 슬기롭게 극복하면서 한국안경신문의 최대 슬로건인 독자들의 고견에 귀 기울이는 신문, 업계의 마음을 읽는 신문, 안경인 모두가 원하는 신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여 현재 안경업계를 대표하는 신문사로 발전해 왔습니다. 소통의 시대 회원소통부 역시 제20대 대안협 집행부가 꾸려지면서 새롭게 신설된 소통 분과입니다. 안경사 회원과 협회, 안경기업간의 소통을 통해 중앙회 사업에 반영하는 부입니다. 한국안경신문도 독자 안경사 회원과 안경기업간 소통의 장을 열어 주시길 바랍니다.

(사)대한안경사협회 허봉현 회원소통부회장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08-4번지 서울숲 코오롱디지털타워 612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