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프랜차이즈
     
체인가맹본부의 직영점 운영 의무화 방안 솔솔
2019년 04월 15일 (월) 09:39:30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정부 및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련 기관에서 체인 가맹본부의 직영점 운영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 나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프랜차이즈 업계 일각에서는 신규 사업진출의 규제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우후죽순 격으로 생겨나는 체인 가맹사업자들을 규제함으로서 가맹점을 보호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는 분위기다.
일례로 공정거래위원회 김상조 위원장은  ‘2019년 프랜차이즈 서울’ 박람회에 참석해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도 2+1 제도(2개 직영점 1년 이상 운영한 브랜드만 가맹사업이 가능하도록 하는 제도) 등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다”라며 “과거에 공정위에서는 직영점 운영제도가 경쟁 저하로 봤지만 이제는 경험과 노하우가 부족한 영세한 브랜드들의 난립의 폐해가 더 크다는 것으로 생각이 바뀌었다”고 밝힌 바 있다. 체인가맹본부가 섣불리 가맹사업에 나서기 보다 성공 노하우 및 시스템 구축 후 가맹점 모집에 나서야 한다는 이야기다.
또한 지난 2017년에는 공정거래법 상 가맹사업 정보공개서를 기재하려면 2개의 직영점을 1년간 운영해본 뒤, 가맹점주를 모집해야 한다는 내용의 법안이 발의됐으며, 2018년에는 2년 이상 직영점을 운영해야 가맹본부로 등록해주는 가맹본부 등록제를 마련하자는 내용 입법발의가 이뤄지기도 했다. 정치권 및 관계 당국의 이런 움직임에 안경체인업계 관계자들은 일단 수긍하는 분위기다. 안경계에 명목상으로만 체인인 영세업체가 적지 않은 데다, 직영점이 새로운 시스템 및 신제품의 경쟁력을 미리 검증할 수 있는 시험장으로서도 제격이기 때문이다.
A 체인 임원은 “신규 비즈니스 모델에 있어 가맹점주들의 동참을 얻기가 쉽지 않은데, 직영점에서 미리 시도해보고 나온 객관적 데이터를 토대로 설득한다면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협력업체와의 관계설정에 있어 직영점이 있고 없고는 큰 차이가 있어 단점보다는 장점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B 체인 마케팅 팀장도 “온라인으로 안경을 파는 업체들이 직영점을 오픈하는 것에서도 알 수 있듯 안경업은 그 특성상 로드매장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근래 외국의 안경 비즈니스 모델이나 콘셉트를 우리나라 실정에 맞춰 변형해 시도하는 매장들이 실험적으로 나오고 있는데 업계 다양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견해를 전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08-4번지 서울숲 코오롱디지털타워 612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