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안경테/선글라스
     
디지털 마케팅 지형도, SNS 넘어 유튜브 마케팅으로
‘안경’ 소재 콘텐츠 동영상 매일 대량 업데이트… 기업·소비자 관심도 UP
2019년 05월 10일 (금) 09:27:18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디지털 마케팅은 현대사회에 최적화된 온라인 기반으로 한 마케팅을 말한다. 대표적으로 현재 사용되는 웹브라우저나 스마트폰을 통한 마케팅을 말한다.
최근에는 디지털 마케팅 툴중 YouTube(유튜브)를 이용한 마케팅이 대세다. 기업체 마케팅 담당자들의 관심도가 대형 포털사이트와 SNS 홍보에서 유튜브로 빠르게 이동중에 있다.
동영상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는 유튜브가 대세가 된 이유는 기본적으로 세계 2위의 검색 엔진이기 때문이다. 1위는 Google이지만,  유튜브 역시 Google의 자회사이기 때문에 Google과도 검색이 연동된다. 즉 유튜브를 사용하면 세계 1, 2위의 검색 엔진을 한꺼번에 이용할 수 있게 되기 때문에 메리트가 높다.
유튜브에서 ‘안경’을 검색하면 일부 안경기업들이 광고 동영상을 올리기도 하지만, 일반인들이 직접 안경에 대한 궁금증과 착용 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업로드해 ‘구독자수’와 ‘좋아요’ 숫자를 늘리고 있다.
유튜브에 동영상을 제작해 광고를 진행한 업체 관계자는 “기존 텍스트와 이미지로 전달했던 홍보 내용의 한계를 넘어서 기업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명확히 전달할 수 있어 중장기적으로 볼 때 마케팅 효과는 분명 클 것”이라고 확신했다.
긴 문장의 글을 쓰는 것보다 사진을 찍어 소통하거나 유튜브에서 라이브 방송을 하며 소통하는 것이 문화처럼 자리매김된 한국사회에서는 면대면 소통보다는 면대 유튜브대 면의 양방향 소통을 자연스럽게 하는 문화를 만들어 낸 셈이다.
안경 업체 이외에도 일반인들이 ‘안경’ 관련 관심사를 직접 제작해 업로드된 동영상이 부지기수다. 자신의 안경이 부러졌다는 근황에서부터, 패션 분위기를 바꾸는 안경추천, 안경의 진실, 안경 고를 때 꿀팁, 안경 메이크업, 안경쓴 연예인 토크, 그리고 안경사 등 전문가들이 알만한 내용인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비교리뷰 등등 동영상 콘텐츠가 무궁무진하게 올라와 있다. 
안경기업들에게 유튜브 마케팅이 인기가 있고, 혹하게 만든 가장 큰 이유는 바로 트렌드를 좌지우지하는 1030세대들의 유튜브 시청시간의 지속적인 증대다.
포털에서의 정보 검색보다도 유튜브에서의 정보 검색 비중에 점점 높아지고 있기에 초단기적으로도 유튜브는 직간접적으로 기업브랜딩, 제품브랜딩, 퍼스널브랜딩, 총체적인 기업평판에 큰 공헌을 하는 바로미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실제 요즘은 무엇이든 방송한다. 모든 경험 지식을 방송한다. 먹는 것도, 화장하는 것도, 쇼핑하는 것도, 연애하는 것도, 집짓는 것도, 연주하는 것도, 노래하는 것도, 상품을 판매하는 것도, 자기를 소개하는 것도, 사업설명회도, 강의 전경도, 포럼도, 컨퍼런스도, 인터뷰도, 토크콘서트도 모든 것을 방송한다. 삶 모두를 방송한다. 안경도 방송한다.
대중은 생애 전부를 방송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시대가 되어가고 있다. 그 안에 안경 관련 방송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것이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08-4번지 서울숲 코오롱디지털타워 612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