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콘택트렌즈/솔루션
     
콘택트렌즈, 2018 국내 생산실적 2201억원으로 5위에 올라
수출 3위·수입 1위에 랭크…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 최초로 6조원 돌파
2019년 05월 10일 (금) 09:27:37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2018년 매일착용콘택트렌즈의 국내 생산 실적이 2201억 1600만원으로 의료기기 생산실적 5위에 랭크됐으며, 수출 실적은 1억 7891만달러로 의료기기 수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수입 실적은 총 1688억원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이 6조 5111억원으로 2017년(5조 8,232억원) 대비 11.8% 증가했으며, 최근 5년간 해마다 평균 9.0%로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2018년 의료기기 수출은 3조 9723억원으로 2017년 3조 5782억원 대비 11.0% 늘어났으며, 수입은 4조 2791억원으로 전년 3조 9529억원대비 8.3% 증가해 무역적자는 3067억원으로 2017년 3747억원에 비해 18.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의료기기 시장규모는 6조 8179억원으로 2017년(6조 1978억원)에 비해 10.0% 증가했으며, 지난 5년간 매년 평균 성장률도 8.1%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수출 현황에서 주목할 점은 고령화 및 성형 관련 의료기기 수출 증가했다는 점이다. 수출이 가장 많았던 품목은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6467억원)이며, 치과용임플란트(2718억원), 성형용 필러(2341억원)가 뒤를 이었다.
수출 상위 30개 품목 중 전년 대비 수출이 크게 늘어난 품목은 에이즈, B형·C형 간염 등 면역검사시약으로 2017년 499억원 대비 955억원으로 91.3% 증가했으며, 이는 이집트로의 수출(299억원)이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파악된다.
또한 치과용임플란트도 2018년 수출액 2718억원으로 전년(2296억원) 대비 18.4% 증가하였으며, 혈당측정지등 체외진단용시약도 2018년 5219억원으로 전년 4023억원 대비 수출액이 29.7%늘어났고, 체외진단의료기기기 수출 비중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출액은 미국 6807억원, 중국 6213억원, 독일 2829억원 순으로 나타났으며, 수출 상위 15개 국가 중 2017년 대비 수출 증가율이 큰 국가는 이집트, 이란 순으로 조사됐다.
수입 현황에서는 MRI, 스텐트 등 기술력이 높은 의료기기는 수입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2018년 상위 10대 수입품목의 수입액은 총 8,981억원으로 전체의 21.0%를 차지하며, 1위는 매일착용소프트콘택트렌즈(1688억원), 2위는 관상동맥용스텐트(1124억원), 3위는 MRI 촬영장치(1028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상위 10위 품목 중 수입액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은 다초점인공수정체(568억원, 105.8%)로, 이는 백내장 수술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였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생산 부문에서는 3D 프린팅, 체외진단 의료기기 등 혁신형 의료기기 생산이 증가 추세에 있는 것이 주목할만하다. 정부가 집중 육성을 지원하고 있는 인공지능(AI), 로봇기술, 3D 프린팅 등의 기술이 접목된 자동화시스템로봇수술기 및 환자맞춤형 정형용임플란트 등의 혁신형 의료기기 생산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식약처는 연도별 생산, 수출, 수입실적 총괄 현황을 발표하며 “「의료기기산업 육성 및 혁신의료기기 지원법」, 「체외진단의료기기법」 제정(‘19. 4.24 국무회의 의결)을 통하여 의료기기산업 육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였으며, 우수한 의료기기의 신속한 제품화를 통해 국민 건강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08-4번지 서울숲 코오롱디지털타워 612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