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보건/정책
     
정보공개서 제출과 가맹금 예치 전 프랜차이즈로 확대 추진
전해철 의원 대표발의… 유사 브랜드 난립 근절 계기될 듯
2019년 06월 13일 (목) 09:43:03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모든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에 정보공개서와 가맹금 예치 의무를 부과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유명 체인 브랜드들의 비즈니스 모델을 차용한 후발업체들의 난립을 방지하고, 예비가맹점주들에게 창업 전 정보를 보다 확대 제공해 신중한 선택을 돕기 위해서다.
지난달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위의 내용을 골자로 한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가맹사업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가맹사업법에서는 가맹본부의 핵심 의무인 정보공개서 공개와 가맹금 예치 의무를 연매출 5000만원 이상이거나 가맹점이 5개 이상인 가맹본부에만 부여하고 있었다. 이로인해 가맹희망자의 입장에서 가맹사업에 가입하기 위해서 규모와 관계없이 가맹본부의 정보공개서를 통해 가맹본부의 현황 및 가맹점사업자의 부담 등을 확인할 필요가 있으나 소규모 가맹본부는 정보공개서 등록 의무 등을 면제받고 있어 가맹본부와 가맹희망자 사이에 정보가 비대칭적으로 편성되는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또한 소규모 가맹사업의 가맹점사업자도 동일하게 가맹금을 지급하지만 가맹금 예치와 관련한 규정은 적용받지 않아 가맹금과 관련한 부정한 문제도 발생할 가능성이 존재했다.
이에  정보공개서의 등록 의무 및 가맹금 예치 규정을 모든 가맹사업거래에 적용되도록 함으로써 소규모 가맹사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미연에 예방한다는 취지다.
이번 개정안에 대해 프랜차이즈 업계는 신규 사업 론칭 부담 가중 및 영업비밀 노출 등을 이유로 반발하고 있지만 주무 부처인 공정거래위원회가 개정안을 적극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여파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성동구 연무장 5길 9-16, 507호 (성수동 2가, 블루스톤타워)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