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안경사.안경원
     
대한민국 안경산업 빅 데이터
최근 10년간 연도별 경상북도 폐업 안경원 수
2019년 08월 23일 (금) 09:36:53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대한민국 안경산업 빅데이터: 행정안전부가 제공하는 ‘지방행정 인허가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했습니다. 17개 시도, 228개 시군구 대상입니다.(기준일 : 최초 인허가~2019-2-28) 다양한 업중 중에서 ‘안경업’으로 분류된 안경원을 기준으로 분석했습니다. 안경업은 눈을 보호하거나 시력의 교정을 요하는 대상에게 시력의 교정 및 안경을 판매 또는 수리하는 업소로 규정합니다. 앞으로 한국안경신문은 위의 정보를 기준으로 대한민국 안경산업 현황을 데이터화해 제공합니다.

경상북도의 안경원의 연도별 폐업수(휴업, 취소, 말소, 만료, 정지, 중지 안경원 제외)는 2008년 금융위기의 직격탄을 맞으며 2009년 12개의 폐업수로 타지역과도 비교해 압도적으로 높은 폐업 수치를 보였다.
이후에도 2010년 8개, 2011년 8개, 2012년 9개로 상당히 높은 폐업수준을 유지했으며, 2013년에는 5개의 폐업수로 한풀 꺾인 모습을 나타냈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는 0~2개로 타 지역과 유사한 폐업수를 나타내며 비교적 안정적인 수치를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폐업수를 살펴보면, 2014 2개, 2015년 1개, 2017년 2개를 나타냈으며, 2016년과 2018년은 0개로 조사됐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동구 연무장 5길 9-16 블루스톤 타워 507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