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속보
     
<단독>다비치 가맹점주들, 청와대 악성 청원글에 뿔났다
봉사단 김주현 회장 “고발해도 우리가, 외부에서 흔들기 멈춰야”
2019년 09월 04일 (수) 17:51:12 강병희 기자 bhkang77@naver.com

다비치 안경체인 전국 가맹점주들이 뿔났다.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다비치 안경체인의 갑질을 신고한다’라는 청원글이 올라오자 이를 확인한 전국 다비치 가맹점주들이 불쾌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청원글을 올린 게시자가 최근에 다비치를 탈퇴한 전 가맹점주이며, 저가안경 프랜차이즈로 갈아탄 인물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내부 관계자도 아닌 외부에서 다비치안경체인을 흔드는 행위를 멈춰야 한다고 강하게 성토했다.

게시된 청와대 청원글은 다비치 본사의 강제 물건 밀어넣기, 과도한 마케팅 비용 청구, 보청기 의무 판매, 다비치앱 가맹점 고객을 본사가 가로채기 등을 폭로하고 있다. 청원글이 올라온 후, 전국 다비치 14개 지부 가맹점주들은 지난 3일 긴급회의를 갖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가맹점주들은 회의를 통해 청와대 청원글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할 것인지, 무대응으로 일관할 것인지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비치 소통단 단장이자, 다비치 클럽 봉사단 김주현 회장은 “전국 지부 가맹점주들에게 이번 청와대 청원글에 대한 의견을 묻고,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를 가졌다. 일단 사태 추이를 더 지켜보고 행동을 취하기로 합의를 한 상태다. 회의에서 가맹점주들은 청원글 게시자가 다비치 가맹점 운영을 그만두면서 억한 심정으로 글을 올린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청원글을 올린 동기가 불순한데 있다는 점이다. 과연 다비치 본부, 본사가 정말 문제가 있다면 우리 가맹점주들이 가만히 있겠는가. 내부자인 우리가 문제 제기를 하고, 고발할 것이다. 외부인이 된 사람이 그것도 경쟁사 프랜차이즈 업체로 적을 옮긴 사람이 올린 글은 다비치에 대한 음해성 폭로로 밖에 볼 수 없다”며 “다비치라는 브랜드를 신뢰해 가맹하고, 안경원을 운영하면서 소비자를 만나고 있는 전국 다비치 가맹점주들에게 이번 청원글로 인해 피해가 온다면 글을 올린 이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번 청원글 게시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2017년 다비치가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법 위반행위에 대해 무혐의 처리를 받은 내용과 대부분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뿔난점주
(223.XXX.XXX.228)
2019-09-08 21:35:20
뿔난점주들이 뉘신지?
점주들 생각도 들어보지 않고 긴박하게 신문기사 발표한는 것은 누구 생각인지?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동구 연무장 5길 9-16 블루스톤 타워 507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