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안경사.안경원
     
신용일 안경사, Apollo Optik 프랜차이즈 오픈 화제
“한국 안경 제품만 판매하는 사업 해보는 것이 꿈”
2020년 03월 19일 (목) 09:53:09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독일에 외국인 최초로 Apollo Optik 프랜차이즈를 오픈한 신용일 안경사가 화제다.
신 안경사는 인천 부평에서 닥터스안경원을 운영하다 2년여 전, 훌쩍 독일로 떠났다. 1달 살기에서 평생살기로 전환한 신 안경사는 독일에서 자리 잡으며, 외국인 최초로 Apollo Optik 프랜차이즈를 열었다.
이러한 독일 리드베르크에 자리한 신 안경사의 이야기가 YTN에 보도되며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신 안경사는 ‘한국이 아닌 곳에서 딱 한달만 살아보자, 독일에서 한달만 살아보기’를 결심하고 조금은 긴 여행인 살아보는 여행을 떠났다.
신 안경사는 “한국에서는 가장의 역할 때문에 굉장히 많이 바빠서 아침에 나가서 거의 오후 11시에 들어왔는데, 독일에서 1년~1년 반 정도는 가족과 15년 동안의 시간보다 맞바꿀 수 없는 귀한 삶을 살았다.”고 전했다. 그렇게 처음 한 달 살기는 1년 살기가, 1년 살기가 다시 평생 살기가 됐다.
한국에서 꽤 잘나가는 안경사였던 신 안경사는 독일에서 평생 살기로 마음을 바꾼 뒤부터 안경 박람회를 찾아다니며 자신의 전문성은 물론 수많은 수상 경력을 알렸다. 물론 독일어라곤 학창시절에 배운 것이 전부였다.
독학으로 매일 밤낮 독일어 공부를 해 지난달 외국인 최초로 Apollo Optik 프랜차이즈를 열었다. 이 모든 것이 독일에 건너와 2년도 채 되지 않아 이루어졌다.
신 안경사는 “물론 광학기술이 독일에서 시작했고, 그 밑으로 많이 흘렀기 때문에 아직은 독일과 비교해서는 제 생각에는 조금 모자란다고 생각하지만, 한국은 다양한 렌즈와 다양한 상품 고퀄리티의 상품들이 인프라가 상당히 많기 때문에 그 분야에 있어서는 독일보다 월등히 더 빨리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마지막으로 “한국제품과 한국 렌즈를 가져와서 독일 사람과 유럽 사람들에게 한국의 제품을 그대로 파는 안경원을 열어서 한국 제품만 팔아보는 사업을 해보는게 제 꿈이기도 하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성동구 연무장 5길 9-16, 507호 (성수동 2가, 블루스톤타워)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