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경제
     
코로나19사태에 글로벌 보호안경 교역 늘었다
2020년 05월 15일 (금) 09:23:21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교역의 위축이 우려되는 가운데 의료용품의 교역은 증가 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에 따르면, 2019년 글로벌 의료용품 수입규모는 1조110억 달러로 전년 대비 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 수입비중은 의약품(56%), 의료용 물자(17%), 의료기기(14%), 개인보호용품(13%) 순으로 조사됐다. 최대 수입국은 미국, 독일, 중국이며, 이들의 수입비중은 전체의 34%, 벨기에, 스위스는 총수입 중 의료용품 수입비중이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수입은 아일랜드(17%), 독일(12%), 스위스(9%), 중국(8%), 멕시코(6%) 순이며, 독일은 EU 역내국이 최대 수입 대상국이며, 중국은 독일(20%), 미국(19%), 일본(10), 프랑스(6%), 이탈리아(4%) 등으로부터 수입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글로벌 의료용품 수출은 약 1조 달러 규모(전년대비 6% 증가)이며, 독일, 미국, 스위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총 35%로 나타났다. 아일랜드와 스위스의 의료용품 수출은 자국 총수출의 각각 38%, 29%를 차지하며, 의료강국의 면모를 과시한 반면, 중국의 의료용품 수출비중은 자국 총수출의 2%에 불과했다.
품목별 교역 동향을 살펴보면, 코로나19 사태로 공급부족을 겪은 품목들(소독약 및 세정제, 살균제, 주사기, 마스크, 산소호흡기, CT촬영기, 맥박측정기, X레이 장비 등)의 교역비중은 세계 총 상품교역의 1.7% 정도로 나타났다.
스위스, 벨기에, 아일랜드, 영국, 독일 등의 유럽국가는 의약품 수출비중이 높고, 중국은 상대적으로 부가가치가 낮은 개인보호용품 비중이 절반을 차지했다. 개인보호용품의 수출은 중국(17.2%), 독일(12.7%), 미국(10.2%) 등 3국의 비중이 40%이며, 마스크는 중국의 점유율이 25%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인공호흡기, 산소호흡기 등은 싱가포르, 미국, 네덜란드, 중국이 세계 시장 절반을 차지하는 수출국으로 조사됐다.
특히 보호안경의 경우 WTO 회원국 절반 이상이 7.5% 이하의 관세를 적용하고 있으나, 다수 국가가 15% 이상 고관세 부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손세척용 비누의 평균관세율은 17%이며, 도미니카(50%)와 이집트(56.7%) 등은 고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한편, EU 집행위는 코로나19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보호안경을 포함해 마스크, 수술복 등 개인보호장비 및 테스트 키트, 산소호흡기, 의약품 등의 의료 물자에 대해 한시적으로 관세 및 부가가치세 면제 조치 C(2020)2146를 시행한다고 4월3일 발표한바 있다.
이에 보호용 안경(고글)은 2.9% 관세를 내야 한다. 이번 조치는 EU가 3월 15일 발표한 중요 의료물자 역외 수출제한 조치와 동일 선상에 있는 조치로 해석될 수 있으며, 유럽연합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중요 의료 물자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성동구 연무장 5길 9-16, 507호 (성수동 2가, 블루스톤타워)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