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안경사.안경원
     
소비자 만족도 1위 가구가 곧 인테리어다! 아이사인 진열장
인테리어비 대폭 절감해 안경원 오픈할 수 있는 최적의 기회
2020년 05월 22일 (금) 10:03:08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코로나19로 경기가 바닥인 상태에서 안경원을 신규 오픈하기에는 경제적인 부담이 만만치 않다. 특히 안경원 오픈시 발생하는 비용중 인테리어 비용 역시 무시할 수 없다.
이런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신규 안경원 오픈을 망설이는 안경사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안경원 인테리어비를 대폭 절감해 오픈할 수 있는 최적의 기회가 왔다. 바로 ‘아이사인’ 인테리어 업체가 창업을 고민하는 안경사들의 부담을 덜어주며, 안경원 오픈에 도우미 역할을 하고 있는 것.

‘아이사인’은 기존 타업종 인테리어를 활용해 그대로 살려서 신규 안경원을 오픈하게 한다. 예를 들어 안경원이 오픈 하기전 PC방이었던 매장을 내부 가구 교체만으로 인테리어를 해서 저렴하게 안경원으로 오픈 할 수가 있다. 또 음식점, 휴대폰 매장, 옷가게 등 다양한 업종의 매장 역시 기존 인테리어를 이용해 안경원으로 오픈 시킬 수 있다. 여기에 안경원 매장 인수후 내부와 전창을 바꾸지 않고 최소의 비용으로 안경원을 오픈할 수 있다. ‘아이사인’ 업체측은 그 동안 안경사들이 생각해왔던 막대한 금액의 안경원 인테리어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이사인’의 안경원내 가구 배송 시스템은 먼저 가구공장에서 직접 실측 후 제작·배송·설치까지 한다. 가구의 진열장 재질의 종류는 필름 시공 가구, 도장 가구, 무늬목 가구, 금속 가구, 기타 안경원에 필요한 모든 가구를 현장 실측 후 책임 시공을 한다.
안경원내 가구 배치 배열 시간도 단축하고 최적화된 공간활용을 할 수 있다. 또 기존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룰 수 있게 가구를 디자인 제작해 준다. 또한 공실로 있는 매장을 인수 할 때 기존 인테리어를 철거하지 않고, 인테리어 컬러와 디자인에 맞게 가구를 설계하고 디자인 해준다고 업체측은 전했다.

 

Q&A

   

Q 기존 타업종 인테리어를 살려 매장을 오픈하는 방식이 신선하다?

A 안경원 오픈할 때 인테리어 공사 환경을 살펴보면 여전히 기간이 오래 걸린다. 또 비용도 많이 든다. 그리고 소음과 공해로 주변으로부터 민원도 많이 발생한다. 이런저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기존 인테리어를 최대한 살려 신규 매장을 오픈하는 방식을 택했다. ‘아이사인’은 직거래 방식으로 유통 마진을 최소화했다. 또한 전문성을 띄우기 위해 안경원에 접목했고, 안경원내 가구들은 35년 경력의 가구장인이 직접 만들기 때문에 품질이 뛰어나고 디자인이 우수하다.

----------------------------------------------------------------------

EVENT

약은 약사에게, 가구는 전문가에게~

-안경원 진출기념으로 선착순 30명 안경원에 한해 특가 판매합니다.

- 공장 방문시 약 5% ~ 10% 할인제공. 재료 품질을 직접 확인
  가능합니다. 
- 전화 한통으로 오픈 준비시 돈을 벌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본    사 :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갈곡리 290-2
 제1공장 :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신월리 526-1
 전화번호 : 031-562-8854


본   사 :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 갈곡리 290-2  
제1공장 :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신월리 526-1 
전화번호 : 031-562-8854    
핸드폰 : 010-9012-5543     
E-mail : lgj6094@naver.com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성동구 연무장 5길 9-16, 507호 (성수동 2가, 블루스톤타워)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