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안경테/선글라스
     
겨울 스포츠 안전사고 발생에 주의 …고글·보안경 필수!
사고 건수 1위 스키…머리, 얼굴 많이 다쳐 必 착용
2023년 01월 05일 (목) 17:22:03 한국안경신문 opticnews2@naver.com

   
한겨울로 접어들면서 겨울 스포츠를 즐기려는 행락객들이 증가하는 가운데 안전사고 발생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고글, 보안경을 비롯해 안전모와 스포츠용 장갑, 보호대 등 자신에게 맞는 보호장비 착용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과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최근 스키, 썰매 등 겨울 스포츠 이용자 증가에 따라 보도자료를 내고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최근 3년 6개월(2019년 1월 ~ 2022년 6월) 동안 ‘소비자 위해 감시시스템(CISS)’으로 접수된 겨울 스포츠 관련 안전사고 1,033건을 분석한 결과, 스키(ski)가 42.8%(442건)로 가장 많았고 스노보드(snowboard) 32.5%(336건), 스케이트(skate) 16.4%(169건), 눈썰매 5.9%(61건)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스키와 스케이트 안전사고가 전 연령대에서 골고루 나타났으며, 스노보드는 10대에서 40대까지 주로 발생하였다. 상대적으로 쉽게 탈 수 있는 눈썰매는 10세 미만과 60세 이상에서 주로 발생하였다.
원인별로는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가 89.6%(926건)로 가장 많았고, 부딪힘 사고는 5.1%(53건)이며, 날카로운 스케이트 날에 다치는 등의 사고도 2.7%(28건) 발생하였다. 증상별로는 뼈와 근육, 인대를 다치는 사고가 50.5%(522건)로 가장 많았고, 뇌진탕과 타박상 29.5%(305건), 피부와 피하조직 손상이 15.9%(164건)를 차지하였다. 주로 다치는 부위를 살펴보면 팔과 손이 28.9%(299건)로 가장 많았고, 머리와 얼굴 24.7%(255건), 엉덩이, 다리, 발 24.5%(253건)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원과 행정안전부는 미끄러운 얼음과 눈 위에서 활동하는 겨울 스포츠를 안전하게 즐기려면 다음과 같은 사항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먼저 스키와 스노보드를 타기 전에는 충분한 준비운동으로 무릎, 손목, 발목 등의 관절과 근육을 부드럽게 풀어주고 이완시킨다. 이어 안전모와 스포츠용 장갑, 보호대, 보안경 등 자신에게 맞는 보호장비를 꼭 착용한다.
특히 넘어질 때 몸에 충격을 덜 수 있도록 안전하게 넘어지는 요령을 익히고, 넘어졌을 때는 주변 사람과 부딪히기 쉬우니 즉시 안전한 곳으로 나와야 한다. 스키 활주로는 자신의 실력에 맞는 코스를 선택하고, 초보자는 반드시 기초 강습을 받은 뒤 이용하도록 한다.
또한 스케이트장에서는 정해진 방향을 따라 이동하고, 어린이는 전용 스케이트장을 이용하며, 안전모와 무릎보호대를 착용한다. 스케이트의 날(엣지) 부분은 만지지 말고, 옮길 때는 날카로운 부분이 밖으로 나오지 않도록 주의한다.
눈썰매와 얼음 썰매의 경우 썰매장에서 썰매를 타고 내려올 때는 안전요원의 지시에 따라 먼저 출발한 사람과 거리를 유지하여 충돌사고를 예방한다.
유아는 반드시 보호자와 함께 이용하고, 아이와 함께 탈 때는 썰매의 뒷부분에 앉는다. 썰매를 타고 내려올 때 자칫 안전울타리 등과 충돌할 수 있으므로 끝나는 지점에서는 속도를 낮춰 적절히 썰매를 멈춘다. 또 보호자나 안전요원이 없는 호수나 강, 비탈면 등에서 썰매를 타거나 얼음 위에서 노는 것은 매우 위험하니 함부로 들어가지 않는다.
한국소비자원과 행정안전부 측은 “겨울 스포츠를 즐길 때는 자신의 실력에 맞는 코스를 선택하고 무엇보다 무리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특히 보안경, 안전모, 보호대 등 안전 장구를 꼼꼼히 챙겨 불의의 사고를 예방하여야 한다”고 전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17, 업무시설 업무동 14층 1403호 (한강로3가, 용산센트럴파크해링턴스퀘어)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발행인 :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