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보건/정책
     
소상공인 74% “2023 경영상황 악화할 것” 우려
소상공인연합회 설문조사, 가장 필요한 대책은 금융지원 확대 꼽혀
2023년 01월 25일 (수) 13:37:56 한국안경신문 opticnews2@naver.com

   

 

소상공인 10명 중 7명 이상은 올해 경영상황이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1월 4~11일 소상공인 9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3 소상공인 경영 전망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경영상황에 대해 악화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응답이 73.8%에 달하며 과반수를 훨씬 넘어섰다.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은 9.1%에 그쳤고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은 17.2%로 나타났다.


경영상황이 악화할 것이라고 내다보는 이유는 ‘경기 악화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이 38.8%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고물가에 의한 원가 상승(20.3%), 부채 증가 및 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비용 상승(19.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지난해 경영성과에 대해서는 ‘나빴다’라는 부정적인 응답이 75.7%에 달했고 ‘좋다’는 응답은 3.2%에 그쳤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21.1%였다.


규모가 작을수록 경제상황 전망도 더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성과 전망’ 응답을 소상공인의 고용 규모별로 비교해본 결과 ▲1~2명인 경우 70.5% ▲3~4명인 경우 68.3% ▲5~9명인 경우 67.5%를 차지했다.
이는 ‘2022년 경영성과’에서도 동일한 양상을 보였는데, ‘경영성과가 매우 나쁘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고용원이 없거나 가족끼리만 근무하는 경우 49.3% ▲1~2명인 경우 42.5% ▲3~4명인 경우 31.7% ▲5~9명인 경우 27.5%를 기록했다.


‘2022년 사업체 운영 시 애로사항'을 묻는 질문(중복응답)에 소비 위축에 따른 매출 하락이라고 답한 비율이 66.3%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원부자재 가격 인상 41.6% ▲경영자금 조달 및 금융비용 증가 32.7% 등이 뒤를 이었다.


이에 따라 올해 가장 강화해야 하는 정부의 소상공인 정책(중복 응답)으로 대환대출·저금리 대출 등 금융지원 확대(64.2%)가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세제 혜택 확대(39.1%), 공공요금 인상에 대한 부담 경감(34.8%), 생애주기별 맞춤 지원(23.2%) 순으로 뒤를 이었다.


소상공인이 생각하는 핵심과제(중복응답)는 최저임금 제도 개선(35.4%), 사회안전망 구축(35.2%), 소상공인 인력지원 방안 마련(34.0%) 등의 순으로 꼽혔다.


소상공인연합회 정책홍보본부장은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2019년 말 1.25%에서 현재 3.25%까지 인상돼 5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만 연 4.93~8.11%에 달한다”라며 “소상공인들은 이보다 높은 금리의 신용대출을 이용하는 경우가 대다수라 금융비용을 낮출 수 있는 정부의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17, 업무시설 업무동 14층 1403호 (한강로3가, 용산센트럴파크해링턴스퀘어)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발행인 :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