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기자리포트
     
명품 선글라스의 불편한 인터넷 가격
2010년 08월 06일 (금) 14:58:42 강병희 기자 bhkang77@naver.com

온라인 쇼핑몰의 역사가 15년이 흐른 지금 소비자들은 저렴하고 쉽게 물건을 구입하기 위해 인터넷으로 몰린다.

중간 유통마진을 없애 질 좋은 제품을 저가로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바로 인터넷 쇼핑몰의 순기능이다. 하지만 문제는 짝퉁 명품 선글라스들이 넘쳐나 소비자들을 우롱하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휴가철을 맞아 지인들로부터 선글라스에 대한 문의가 많다. 대부분 명품 선글라스 브랜드를 추천해 달라, 저렴하게 명품을 구매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달라는 질문이다.

친절하게 적정 가격과 브랜드를 알려주면 대부분의 반응이 “에이~, 인터넷에서는 훨씬 싸던데~”라는 말이 먼저 나온다. 기대를 크게 했다가 자못 실망한 눈치다.
기자가 직접 인터넷 명품 가격을 파악한 뒤 안경원을 찾아 정황을 살펴보니 인기가 좋은 선글라스 ‘짝퉁명품’이 대거 쏟아져 나오기 때문에 이같은 일이 벌어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안경원에서 판매하는 진품으로는 인터넷쇼핑몰과 같은 가격을 맞출 수 없다는 것이다.

짝퉁 명품 선글라스가 다양한 유통과정과 지능화된 수법으로 그 세력을 넓혀가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은 많은 사람들에게 가짜 명품 선글라스를 진짜처럼, 그리고 더욱 더 쉽게 속일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매체로 자리 잡고 있다.

값싼 제품들을 편하고 손쉽게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외국의 명품 및 유명 브랜드도 쉽게 접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온라인 시장은 계속 발전하고 있다.
남대문에서 안경원을 운영하는 모 안경사는 소비자들이 인터넷 사이트에서 수입 안경테와 선글라스를 구입해 안경원에 와서 진짜인지 가짜인지 구별해 달라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한다.

저렴하게 구매를 했지만, 소비자 역시 판매가격을 믿지 못하겠다는 것이다. 또 안경원에서 혹 비싸게 판매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하는 의심의 눈초리 역시 피하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제 안경원에서 반격할 차례다. 명품 선글라스를 사고 싶다면 제대로 된 제품구입과 사후관리를 위해 정식제품을 취급하는 안경원에서 구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릴 필요가 있다.

직접 얼굴 형태에 맞는 스타일과 렌즈의 색상, 착용의 편안함 등을 따져서 고를 수 있고 문제가 생겨도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는 장점들이 있기 때문이다.


강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17, 업무시설 업무동 14층 1403호 (한강로3가, 용산센트럴파크해링턴스퀘어)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발행인 :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