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안경사.안경원
     
임상생생 통신
2019년 10월 10일 (목) 18:52:51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 굴절이상과 굴절검사

Q. 50대 아주머니의 근시 현상

50대 아주머니가 안과처방전을 가지고 오셨는데 양안 -1.50이었습니다. 이 아주머니는 작년 초까진 눈이 아주 좋으셨다는데, 가꾸운게 안보여 돋보기를 써야함 글을 읽을 수 있었고, 갑자기 작년 중순쯤부터 가까운 것은 돋보기를 벗어야만 보였고 멀리가 안보이더래요. 그래서 안과에 가서 안압 및 다른 안질환 검사를 다 하셨는데, 정상이라고 하더랍니다. 제가 알기론 50대 이후에 갑자기 찾아온 근시는 백내장 미숙 단계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알고 있는데 혹시 다른 원인으로 근시가 찾아올 수 있는 건지 궁금하네요.
그런데 제가 검사한 결과 AR값은 -1.50이었고, 검사 결과 -1.00을 끼우나 -1.50을 끼우나 교정시력은 0.5이고, -1.50은 어지러워 하십니다.

A. 일단 이러한 경우 AR 검사로서는 측정을 믿을 수 없습니다. 안내 검사와 더불어 검영기 검사를 하여야 할 것 같습니다. 더불어 타각적 조절 및 양안시 검사를 동시에 하여야 합니다. 즉 필요 폭주량을 알아봐야 한다는 것입니다. 검사시 피로도에 따라 검사결과가 다르니, 노련한 숙련도를 가지고 빠르게 검사를 끝내야 합니다.

Q. 난시, 조절?

초등학교 3학년 남자아이로 1년 전쯤 저희 안경원에서 안경을 해가지고 갔습니다. R: C-3.50*180/L:C-3.00*180로 그 부모님들이 단골이라 지나가시다가 아이 시력검사 한번 하신다고 오늘 방문하셨습니다.
AR 검사상 R:-1.25-4.00*178/L:-0.50-2.75*5 였는데, 나안시력이 오른쪽, 왼쪽 모두 거의 0.7은 나옵니다. 그 아이가 눈을 찌푸려 초점심도로 시력이 잘 나오는지 구분이 되질 않았습니다. 아이에게 눈을 작게 하지 말라고 주의를 주고 R:C-1.00을 넣었는데 한번은 0.8까지 읽고 또 한번은 잘못읽고 그래서 지금 쓰고 있는 도수 C-3.50*180과 C-1.00을 비교했더니 C-3.50*180이 더 잘보인다고 했습니다. 지금 쓰고 있는 안경으로 교정시력이 1.0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 아이가 조절을 해서 핀홀 효과때문에 잘 보이는 것인지… 그렇다고 보기엔 난시도수가 너무 많은데… 아이가 안경 쓰는 것을 싫어해서 집에서 책 읽을때 눈을 작게 만들고 본다고 하십니다. 검안이 잘못된 것일까요?

A. 전 CR 검사를 추천합니다. 아이들은 조력이 높으므로 초점심도도 높아지기 쉽습니다. 실제로 우리가 많이 찡그리는 아이들에게 일시적인 난시가 많이 나타내는 것을 보기도 합니다. 눈의 성장에 따른 난시의 변화를 잘 생각해 보십시오. 다 처방하는 것은 무리라고 하겠습니다. 실질적인 난시가 적을 가망성도 굉장히 많습니다.

A. 안경원의 검사실 검사 거리가 짧은 편인지,  아이가 눈을 찡그리고 조절을 한다면 조절의 개입을 거론할 수 있습니다. 말씀하신 아이는 직난시에 해당됩니다. 같은 나시량이라면 직난시가 도난시에 비해서 도난시가 사난시에 비해서 나안 시력이 좋습니다. 검사실이 분리되지 않으면 검사실의 조명이 밝고 검사거리가 짧아서 조절을 개입시킬 수 있으며, 직난시를 가지고 있는 아이라면 쉽지는 않겠지만 말씀하신 정도의 나안시력이 측정될 수도 있습니다.

A. 일반적인 경우에서 정확한 시력검사를 위해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검사실의 조도를 적절히 낮추고 검사거리를 길게 하며 아래의 도표를 참고하여 나안시력을 비교하시면 보다 혼돈이 적은 나안 시력을 검사하시게 될 것입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동구 연무장 5길 9-16 블루스톤 타워 507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