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오피니언 칼럼
     
신임 원장 선출 과정,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미래 안보여
전국안경사협동조합 이정배 이사장
2020년 07월 01일 (수) 10:59:47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이번 (재)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의 신임 원장 선출 과정을 지켜 보면서 향후 진흥원의 미래는 없어 보이며, 우리 안경사들 역시 더 이상 진흥원에 협조할 이유는 찾을 수 없었다.
과거 국제안경전시회는 같은 시기에 서울(EXPO 안경대전)과 대구(DIOPS)로 양분화되어 개최됐었다.
대형 행사가 두 번이나 개최되어 실효성이 없던 행사를 없애고, 대구 지역과 역할분담을 하면서 국내 대형 광학전시회의 시너지 효과의 극대화를 위해 대구로 일원화해 준 장본인으로써 이번 진흥원장의 선임을 보고 다시금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에 두 차례나 연기하며 선임된 진흥원장 자리에 또 다시 안경업계를 잘 이해하는 안경사는 철저히 배제하고 투명하지 않는 낙하산식의 비전문가를 선출했기 때문이다.
진흥원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사)대한안경사협회와 유기적인 관계를 가질 수 있는 인물이 선임되어야 한다. 대외적으로는 공개 채용을 한다지만 심사과정에서 안경업계를 대표하는 협회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이사회에 협회는 언제나 철저히 배제되고 있다.
또 새로 선임된 진흥원장 역시 안경에 대해서는 비전문가이며, 그가 밝힌 포부 역시 죽어가는 안경테 산업의 비전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국비와 시비가 투입되는 진흥원의 운영을 개인기업에서나 할 수 있는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안경은 안경테가 주체가 아니며, 첫째 면허자인 안경사, 둘째 시력을 교정하는 안경렌즈와 콘택트렌즈, 셋째 안경테로 나눌 수 있다. 그럼에도 새로 선임된 진흥원장은 안경사와 대한안경사협회, 안경렌즈와 콘택트렌즈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도 없이 철저히 배제되고 개인 기업 사장의 마인드로 접근하고 있다.
그럼에도 진흥원이 국내 안경계를 대표하는 것처럼 과시하는 모습을 더 이상 볼 수 없으므로 이번 기회에 이를 확실히 정립해 진흥원이 정부자금을 지원받으며 더 이상 독자적 노선을 걷지 못하도록 해야 할 것 같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안경사
(117.XXX.XXX.160)
2020-07-22 18:20:22
개인적인 생각
이정배 전 안경사 협회장님께서 안경진흥원을 이끌어 주시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성동구 연무장 5길 9-16, 507호 (성수동 2가, 블루스톤타워)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