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안경사.안경원
     
한국안경신문 창간 19주년을 축하합니다
2020년 11월 19일 (목) 15:06:53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안경가족이 애독하는 ‘한국안경신문’을 표방하면서 지난 2001년 11월1일자로 망망대해의 닻을 올린 한국안경신문이 올해로 창간 19주년을 맞이했다. 이를 기념해 국내 지역 안경사회 단체장과 프랜차이즈 기업 CEO가 본지에 축사를 보내왔다. 한국안경신문은 성원과 애정어린 충고에 감사함을 전하며, 앞으로도 업계 대표 전문지로써 보다 유익하고 알찬 정보 제공은 물론, 업계의 화합과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정진해 나갈 것이다.

 


   
한국 안경업계의 대표적인 정론지, 안경인의 든든한 버팀목인 한국안경신문의 창간 열아홉 돌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지난 19년 동안 안경업계는 끊임없이 도전과 변화를 겪어왔습니다. 그 속에서 현장의 숨소리를 발 빠르게 전달하며 메신저 역할을 한 한국안경신문에 큰 감사를 드립니다. 앞으로도 한국안경신문이 객관적인 통찰력을 바탕으로 많은 독자에게 신뢰받는 미디어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창간 19주년을 거듭 축하드리며, 한국안경신문의 무궁한 발전과 건승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스타비젼 박상진 대표

 

 

 

 

 

 


   
한국안경신문 창간 19주년을 축하드립니다. Covid-19의 펜더믹으로 인해 어느 해보다도 어려운 시련과 고난을 겪고 있는 안경 콘택트렌즈에 산업에 용기와 희망을 주고 지난 19년 동안 쌓아온 명성과 노하우를 적극 활용하여 우리 산업이 역경을 극복하고 더욱 더 발전 할 수 있도록 역량을 발휘해 주길 바랍니다. 또한 우리산업의 강점을 찾아내고 숨은 일꾼을 발굴하여 잘 홍보해서 안경·콘택트렌즈 산업이 국민의 안 건강을 지켜줄 뿐만 아니라 세계속의 절대강자로 우뚝 설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주시길 바랍니다. 지난 30년간 콘택트렌즈 제조 및 기술개발에 전념하다 2008년 설립한 ㈜아이씨케이 또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국내에서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콘택트렌즈 메이커로 인정받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한국안경신문 창간 19주년을 축하드립니다.

㈜아이씨케이 대표이사 엄재호

   
먼저 코로나19로 하루하루 힘든 날을 보내시는 콘택트렌즈 제조사, 그리고 전국의 안경사 여러분을 따뜻한 마음으로 응원합니다. 올해는 코로나의 영향으로 모두가 어느 때 보다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습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안경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해주신 안경인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립니다. 내수와 수출 안팎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콘택트렌즈 제조업체들의 고통을 통감하며, 올해는 모두가 이겨내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모두가 하나 되어 대응한다면 오늘의 위기도 슬기롭게 극복해낼 것이라 확신합니다. 내년에는 위기를 극복하고 한 단계 도약하는 콘택트렌즈 업계, 안경계가 되기를 바랍니다. 대한콘택트렌즈제조협회는 대한콘택트렌즈제조협동조합이 새롭게 설립된 만큼 콘택트렌즈 제조사의 영향력을 한목소리로 관철시킬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진취적인 발전을 할 수 있도록 더욱 힘을 더하겠습니다. 한국안경신문의 창간 19주년을 축하드리며, 모두가 웃을 수 있는 내년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겠습니다. 안경업계에 계신 모든 분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합니다.

대한콘택트렌즈제조협회 안성호 회장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17, 업무시설 업무동 14층 1403호 (한강로3가, 용산센트럴파크해링턴스퀘어)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발행인 :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