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소식 > 피플
     
전국분회 이사람이 뛴다 16
서울시안경사회 중랑구분회 임완섭 분회장
2021년 08월 12일 (목) 14:53:33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사)대한안경사협회는 안경사들의 권익을 신장시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대안협은 중앙회와 전국 16개 시도안경사회, 173개의 분회로 구성돼 있다. 국민의 안 보건을 위해 사명감을 가지고 노력하는 5만여 안경사들의 권익 보호와 법정 보수 교육 관리 등 안경사의 대국민 위상 제고를 위해 대안협이 앞장 선다면 분회는 대안협의 발이 되어서 뛰는 곳이다. 안경계 풀뿌리 기초 단체가 되고있는 전국 시도안경사회 분회를 이끌고 있는 전국 분회장들을 만나 분회 소개와 함께 운영 포부를 들어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에는 서울시안경사회 중랑구분회 임완섭 분회장을 만나봤다.

“지역사회 칭찬받는 분회로 거듭나도록 노력할 것”


■전국 안경사 회원분들께 인사부탁한다.
“오늘도 변함없이 지역사회 안 보건을 위해 수고하시는 회원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서울시 안경사회 중랑구분회장 임완섭입니다. 쉼 없이 달려온 우리 안경사의 본업과 국민 안 보건을 위해 함께하신 5만여 회원님들과 본지를 통하여 만나 뵙게 되어 참으로 반갑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운 사회적 환경 가운데 우리 업계뿐만아니라 모든 상황들이 마음을 안타깝게 합니다. 기획재정부가 사회적 타협제도인 ‘한걸음 모델’의 ‘도수안경 온라인 판매’라는 오판적 법안에 우리 5만여 안경사와 30여만의 안경사 가족은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하는 우리 모두가 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중랑구 분회 소개와 자랑, 특징이 있다면?
“오랜 기간동안 중랑구민을 위한 ‘안경나눔행사’에 중랑구분회가 지역주민을 섬기고 봉사하는 마음으로 함께하고 있습니다. 시력검사 후 가까운 안경원을 방문토록 권유하며, 특별히 시력이 좋지 않은 어르신들은 별도 상담을 통하여 시력 보호를 위한 안경사의 전문검안도 실시해 주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중랑구청 의약과와 안경사회원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했으며, 지역 직능단체와 소통을 통해 안경사 위상을 높이고 유대관계를 맺으며 임원들과 함께 ‘도수안경 온라인 판매’ 반대를 위하여 지역 국회의원 박홍근(기재위소속), 서영교(행안부)의원과 면담을 가지며, 우리 ‘대안협’의 입장과 함께 하며, 앞으로도 안경업계의 상황도 면밀히 소통의 시간을 갖도록 했습니다.”
 
■안경계에서 분회 조직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무엇이 급선무일까요?
“분회조직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신뢰를 기반으로 한 소통과 참여의식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안경원을 경영하면서 전문직인 안경사로서의 갖춰야 할 기본 덕목은 물론 이웃한 안경원 원장님들과의 원활한 관계유지 또한 중요합니다. 서로가 신뢰하며 바람직하지 않은 과대광고, 개인의 이기적인 경영마인드 등은 우리 안경계의 가장 회복해야 될 사안이 아닌가 싶습니다. 맡겨진 임기동안 임원들과 회원 모두에게 국민 안보건을 위해 책임 있는 안경사로서의 긍지를 갖도록 최선을 다 할 때, 분회조직 또한 신뢰 가운데 활성화 될 수 있음을 믿습니다.”

■지역안경사회(서울)와 대한협에 요구하고 싶은 사항이 있다면?
“대한민국의 안경사 제도가 확립된 1987년11월(의료기사법에 따라 전문보건의료인) 지난 34년여 동안, 대안협과 시.도지부안경사회를 비롯 우리 안경사들의 생존권 투쟁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김종석 협회장님의 삭발로써 투쟁의 의지를 시작 청와대, 총리공관, 광화문 정부청사,세종시 기재부 앞에서 분노의 한목소리로 투쟁하고 있는 이 때에 우리 5만여 안경사가 협력과 대동단결하여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더해 기재부의 ‘한걸음 모델’까지, 안팎으로 어려운 이시기에 ‘대안협’을 중심으로 쉬지 않고 극복하여 승리할 수 있도록 투쟁해야 합니다.”
 
■향후 분회운영계획에 대해 알려주세요.
“우리는 국민의 안보건을 위해 책임있는 주치의 전문안경사입니다. 위기는 곧 기회라고 했습니다. 안경계를 바라보는 정부와 국민들의 인식을 바꾸는 좋은 기회입니다. 대한협은 우리공동체 의식을 더욱 고취시키고, 우리 분회는 서로 소통하는 안경사, 과대광고 없는 클린안경원, 투명성 있는 분회를 만들어 지역사회로부터 칭찬받는 중랑구분회로 거듭나도록 다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17, 업무시설 업무동 14층 1403호 (한강로3가, 용산센트럴파크해링턴스퀘어)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발행인 :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