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보건/정책
     
2분기 보건산업 종사자 97만명으로 4.2% 증가
C/L 수출 늘며 기타 의료기기 제조업 종사자도 늘어
2021년 10월 07일 (목) 15:18:23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올해 2분기 보건산업 종사자가 작년 동기보다 4.2% 늘어난 97만여명을 기록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2021년 2분기 보건 산업 고용 동향’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보건산업 종사자는 97만393명이다. 산업별로는 의료서비스 종사자가 80만3천명으로 전체의 82.7%로 가장 많았고, 제약(7만6천명·7.9%), 의료기기(5만6천명·5.7%), 화장품(3만6천명·3.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의료기기와 의료 서비스, 제약 등의 분야에서는 종사자 수가 늘었지만 화장품 산업에서는 감소했다.
2분기 의료기기 산업 종사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증가한 5만6천명이었다. 구체적으로는 임플란트, 콘택트렌즈, 초음파 영상진단기기 등 주요 품목의 수출이 늘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수요가 이어져 기타 의료용 기기 제조업의 종사자도 증가했다.
의료서비스 산업 종사자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4.6% 늘어 80만3천명을 기록했고, 제약 산업 종사자는 7만6천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6% 늘었다. 화장품 산업 종사자는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한 3만6천명이었다. 화장품 산업 종사자는 3분기 연속 감소 추세로, 특히 올해 2분기는 300인 이상 화장품 사업장의 종사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9.3% 줄어들었다. 보건산업 종사자를 성별로 보면 여성이 72만1천명(74.3%), 남성이 24만9천명(25.7%)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2.9배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29세 이하가 27만7천명(28.6%)으로 가장 많았다. 30대(26만4천명·27.2%), 40대(22만3천명·23.0%), 50대 이상(20만6천명·21.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3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에서 일하는 종사자가 38만7천명(39.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인 미만’ 사업장 종사자가 34만4천명(35.4%), ‘300인 이상’ 23만9천명(24.7%) 순이었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17, 업무시설 업무동 14층 1403호 (한강로3가, 용산센트럴파크해링턴스퀘어)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발행인 :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