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기자리포트
     
차한잔
우리들의 안경 나라에서…
2023년 01월 26일 (목) 17:36:37 한국안경신문 opticnews2@naver.com
한국인처럼 ‘우리’라는 말을 좋아하는 민족은 찾아보기 힘들 것이다. ‘우리 집’, ‘우리나라’, ‘우리 민족’, 심지어는 ‘우리 아내’, ‘우리 남편’ 같은 말도 자연스럽게 사용한다. 외국인이 들으면 뒤로 나 자빠질 말이다. 중국에는 아예 ‘우리’라는 한자가 없다.
한국인의 ‘우리’ 사랑에 대한 설왕설래가 많다. 심리적 연대감을 중요시하는 한국인 특유의 ‘공동체 문화’ 때문이라는 의견이 주를 이루지만, 한국인의 ‘전체주의’나 ‘집단 이기주의’ 때문이라는 다소 부정적인 의견도 있다.
그런데, 외딴섬 하나를 지고 수십 년을 외국에서 살다 돌아온 자에게 이런 논쟁은 말 그대로 ‘무의미’하다. ‘우리’라는 말이 주는 속 깊은 따스함 때문이다. 공동체의 완전한 일원이 된다는 것은 상상 그 이상의 원초적 선물이다.
40여 년 전, 뿔테 잠자리 안경을 통해 본 맑고 선명한 세상을 지나, 이제는 또 다른 의미의 안경 나라의 일원이 되었다. 고두리에 놀란 어린 새처럼 두려움과 호기심이 교차하지만, 우리들의 안경 나라에서 온전한 ‘우리’ 이기를 희망하며 오늘을 힘차게 맞이한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Hello World! https://b8nzjv.co
(185.XXX.XXX.251)
2023-03-02 13:39:30
um94vs
55ej44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17, 업무시설 업무동 14층 1403호 (한강로3가, 용산센트럴파크해링턴스퀘어)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발행인 :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