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해외소식 > 경제칼럼
     
오피니언 -우리나라 청소년의 근시 유병률 매우 심각
정부·협회, 근시발생 및 진행억제 최신정보 안경사에게 제공해야
2019년 10월 10일 (목) 18:54:44 한국안경신문 opticnews@webmasrer.co.kr

   
근시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굴절이상이며, 근시 유병률은 유럽이나 미국의 20~50%에 비해 아시아에서 매우 높으며, 또한 매우 빨리 증가하고 있다.
최근 연구조사에 따르면 아시아 국가의 근시 유병률이 싱가포르 82%, 중국 84%, 대만 85%, 홍콩 87%, 한국 96%로 아시아 국가 학생들의 눈 건강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세계 근시학회는 2050년 세계 인구의 약 50%(50억명)가 근시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으며, 2050년까지 이 범주에 속하는 인구의 약 10% (약 10억명에 해당)는 영구 시력 손상의 위험군인 고도근시(-5.0 디옵터 이상)가 크게 증가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것은 2000년보다 7.5배 증가한 수치이다.
이는 스마트폰 보급률과 비슷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근시의 급격한 유병율 증가는 조기 교육 및 급격한 스마트폰 보급 등에 의한 근거리 작업시간의 증가가 큰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우리나라의 경우 초등학생의 근시 유병율은 약 36%에서 시작하여 고등학교 졸업 시 근시 비율이 약 98%로 매우 심각하며 이중 10%는 고도근시로 조사되었다.
근시의 원인은 지금까지 진행된 연구를 통해 안축장의 증가가 근시 발생 및 진행의 원인으로 조사되었으며, 또 다른 기전으로 과다한 조절, 눈 모음(폭주)에 의한 공막 확장, 시자극의 변화, 그리고 공막의 능동적 성장 등으로 조사되었다. 근시는 증상이 가벼운 경도근시(-2.00 Diopter 이하), 중도근시(-2.00~6.00D), 위험한 수준인 고도근시(-6.00D)로 나뉜다.
고도근시는 원인질환이 있는 병적 근시(악성근시)일 가능성이 높다. 고도근시는 비정상적으로 안구의 앞뒤 길이(안축장)가 늘어나 망막의 모양이 변하고 교정시력이 저하되는 상태를 의미한다. 이런 상태가 되면 안구 뒤쪽에 위치한 망막이 찢어져 안구 내부에서 떠다니는 ‘망막박리’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또한 최근 연구는 망막박리, 황반변성, 녹내장, 백내장 등과 같은 치명적인 실명 질환도 근시와 관련이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 근시의 원인은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으로 발생하고 있다. 몇몇 연구에서 부모 중 한명 또는 부모가 근시가 없을 때 보다 부모가 모두 근시일 경우 자녀의 근시 발생률이 높다고 하였다.
근시 발생과 빠른 진행은 독서(학습)와 근거리 생활환경(테블릿, 스마트폰, 컴퓨터), 문화요소 등과 같은 환경적 요인이 근시 증가와 관련이 있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이미 지난해 연구조사에서 청소년의 근시 발생률이 96%를 넘어 청소년의 눈 건강관리에 대한 보건 대책이 절실하다고 할 수 있다.
근거리 작업 할 때 눈은 조절(Accommodation)과 눈 모음(폭주, Convergence)이 일어나는데 이들이 근시진행과 관계가 있다. 과도한 조절과 눈 모음이 일어나면 눈은 이를 억제하기 위해 조절을 줄이고, 대신 안축장을 길게 하여 근시가 발생하고 빠르게 근시를 진행시킨다.
또한 조절이 발생할 때 섬모체근의 수축이 일어나고, 이로 인해 수정체가 두꺼워져서 가성근시(Pseudomyopia)를 유발하며, 이 상태가 지속되면 영구적인 근시가 된다. 또한 근시진행 정도는 연령에 따라 연간 0.58D ~ 0.85D 진행한다고 하였다. 근시 발생 및 진행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으로 △생활 환경 개선), △이중초점 또는 누진안경렌즈, △멀티포커스 콘택트렌즈, △조절마비제, △Ortho-K vision, △시기능훈련 등 여러 가지 방법들이 있다.
중국의 경우 학령기 학생들의 근시 유병률이 사상 최고 수준에 이르게 되어 ‘시진핑’ 주석은 최근 국가 주요 8대 정책과제에 포함시켜 정부 차원에서 매우 심각하게 다루어지고 있다. 또한 미국의 경우 근시 억제를 위해 학생들의 눈 검사를 정기적인으로 실시하여 근시억제를 위한 굴절 교정 안경 및 콘택트렌즈 그리고 개인별 특성에 따른 시기능훈련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으며, 근거리 작업 시간을 최대한 줄여주고 야외활동을 늘려주는 등 학생들의 생활과 학습 환경을 개선해 주고 있다.
따라서 우리 정부 및 (사)대한안경사협회는 근시 발생 및 진행 억제를 위해 최신 증거 기반 지식을 통합하고, 이를 기반으로 근시 발생 및 억제를 위한 가이드라인(근시 관리 교육, 근시의 다양한 평가 및 교정, 근시 진단 테스트, 위험 평가, 적절한 근시 관리 옵션 및 테스트 일정, 근시 관련 상품개발, 근시관련 정보수집 및 제공 등)을 안경사에게 제공함으로써 근시에 의해 유발되는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국민의 안보건에 기여해야 할 것이다.

동신대학교 안경광학과 유근창 교수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성동구 연무장 5길 9-16 블루스톤 타워 507호 |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 발행인: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