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 오피니언 칼럼
     
Tea Talk - 안개꽃과 소고기
2023년 02월 17일 (금) 10:55:55 한국안경신문 opticnews2@naver.com

바야흐로 졸업시즌이다. 그런데 졸업식에 참석하여 축하해주는 부모나 지인, 친구들은 마냥 즐거워할 수만은 없다. 바로 졸업식의 최고 하이라이트이자, 기념사진의 필수품인 꽃다발 때문이다.

올해 들어 꽃 가격이 미친 듯 폭등했다. 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화훼유통정보를 보면, 지난 2~9일 장미 한 단 평균 가격은 1만 9415원으로 이는 작년에 대비 80% 오른 가격이다. 안개꽃은 1만 937원으로 지난해 대비 19.5%, 튤립은 5967원으로 10.8% 올랐다. 전체 물가가 지난 해 대비 6% 오른 것에 비교하면 유난히 꽃 가격이 폭등했다.

도매가격이 이렇게 오르는데 하물며 소매가격은 어떻겠는가? 꽃 장사를 포기할 판이다. 원인은 한파에 높아진 난방비와 비룟값, 포장재 값 등 원자재가 올랐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렇게 꽃값이 치솟다 보니 '안개꽃 1kg이 소고기 1kg과 같아 이럴 바에는 차라리 소고기를 사 가는 게 낫겠다'라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고 한다.

그야말로 설상가상, 속수무책이다. 누구도 비난할 수 없는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다.

그러나 작금의 상황으로 인해 비록 꽃다발은 가벼워져도 축하하는 마음만큼은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하게 포장하여 졸업식에 참석해야 할 것이다. 올해 졸업생은 지난 3년의 코로나19 팬데믹을 새로운 환경에서도 그 누구보다 오롯이 극복하고 졸업하기 때문이다.

한국안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안경신문(http://www.opti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Hello World! https://ogdr5z.co
(109.XXX.XXX.17)
2023-03-02 13:39:43
2zt0y5
ovaeb3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연혁약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17, 업무시설 업무동 14층 1403호 (한강로3가, 용산센트럴파크해링턴스퀘어)
대표 (02)743-0802 | fax (02)743-0803 | 등록번호: 서울 다 06800 | 등록연월일: 2001년 6월 14일
발행인 : 조순선 | 편집인: 정현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순선
Copyright 2009 한국안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ticnews.co.kr